사이트가이드

병원소개
병원장인사말
역대병원장
설립정신/이념
비전과 핵심가치
HP/HI 소개
병원연혁
조직도
홍보영상
병원둘러보기
협력사이트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주요전화번호
주차안내
원내배치도
면회안내
편의시설안내
고객지원
증명서발급안내
소득공제신청
진료안내·예약
외래진료
보험진료
응급진료
외국인진료
입퇴원안내
진료시간표
진료예약/조회
종합검진예약
비급여수가정보
진료과·의료진
진료과
의료진
간호부
전문센터
진료지원부서
고객마당
문의하기
고객의소리
자주묻는질문
사이버병문안
설문조사
건강마당
건강뉴스
전문의칼럼
쥬니어건강
복약정보
영양정보
간단한 응급처치
간단한 자기진단
내게맞는검진찾기
나눔터
원목활동
사회복지
자원봉사
호스피스
가정간호
성가롤로자선회
발전기금
의료봉사
병원소식
NEWS
교육/행사
언론보도
채용정보
입찰공고
병원보
친절직원
병원갤러리
교육안내

건강마당

응급처치

성가롤로병원은 최선을 다합니다. 환자를 위해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 home
  • 건강마당
  • 응급처치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가장 추운 1월, 저체온증과 동상 응급처치
작성일 2019-12-24 오후 4:41:16  [ 조회수 : 327 ]
겨울철 한파 등으로 추위에 장시간 노출되는 경우 저체온증이나 동상 등의 건강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

저체온증은 체온이 35°C 이하일 때로 우리 몸이 열을 잃어버리는 속도가 열을 만드는 속도보다 빠를 때 발생하는데 열 손실은 물과 바람 부는 환경에서 증가하므로 눈, 비, 바람, 물에 젖은 상황은 더 위험하다. 또한, 두뇌에 영향을 끼쳐 명확한 의사 결정 및 움직임에 악영향을 끼치고 약물이나 음주를 하였을 때 더욱 악화할 수 있다.

동상은 추운 환경에 노출된 신체 부위가 생리적인 보상 기전의 작용이 실패한 경우 조직에 손상이 발생하는 것을 말하는데, 특히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한 손, 발, 귀와 같은 말초기관에서 발생하기 쉽다. 동상이 발생했을 때 너무 뜨거운 물에 동상 부위를 담그면 화상의 위험이 있고, 환자가 술을 마시거나 담배를 피우면 혈액순환이 방해되고, 몸의 열이 방출돼 저체온증을 유발할 수 있다.

◆ 저체온증과 동상 증상

동상과 저체온증

저체온증 = 온몸, 특히 팔다리의 심한 떨림 증상이 발생하고 34도 미만으로 체온이 떨어지면 기억력과 판단력이 떨어지며 말이 어눌해지다가 지속되면 점점 의식이 흐려지며 결국 의식을 잃게 된다.

동상 = 차갑고 창백해지는 손상부위, 감각저하 또는 저린 듯한 증상, 빨갛게 부어오르는 현상, 수포의 발생 등으로 알려져 있다. 증상 초기는 거의 통증을 느끼지 못하나 따뜻한 곳에 가면 피부가 가렵고 차가운 느낌이 들며, 콕콕 찌르는 듯한 통증과 함께 피부가 빨갛게 부풀기도 한다. 다음의 증상 중 1개 있으면 해당한다.

- 피부색이 흰색이나 누런 회색으로 변한 경우
- 피부가 촉감이 비정상적으로 단단한 경우
- 피부 감각이 저하된 경우

◆ 저제온증 응급처치

저제온증 환자 발생 시 주변 사람들이 빨리 인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환자의 젖은 옷은 벗기고, 마른 담요나 침낭으로 감싸주어야 하며 겨드랑이, 배위에 핫팩이나 더운 물통 등을 둔다. 만약 이런 재료를 구할 수 없으면 사람이 직접 껴안는 것도 효과적이다. 경증의 경우, 담요로 덮어주는 방법 정도의 처치로도 충분하지만, 환자의 체온이 35℃ 미만으로 판단되면 현장에서의 처치와 함께 119를 이용하여 병원으로 이송, 진단 및 치료를 받게 한다.

◆ 동상 응급처치

1. 추운 환경에서 벗어나 따뜻한 환경으로 이동한다.
2. 의복이 젖은 경우 벗고, 담요로 몸 전체를 감싼다.
3. 동상 부위를 38~42℃ 정도의 따뜻한 물에 30분가량 담근다.
4. 부위가 귀나 얼굴일 경우 따뜻한 물수건을 자주 갈아가며 대준다.
5. 손가락이나 발가락에 동상이 발생한 경우 사이사이에 마른 거즈를 끼워 습기를 제거하고 서로 달라붙지 않도록 한다.
6. 병원에 이송해야 하는 경우 환자는 들것으로 운반하며, 다리에 심한 동상이 발생했을 경우 동상 부위가 녹고 난 이후에도 일정 시간 걷는 것을 피한다.

저체온증과 동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추운 외부 환경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해야 한다. 특히 귀, 손, 발과 같이 항상 노출되는 신체 부위를 따뜻하고 건조하게 유지해야 하며 젖은 옷과 양말, 신발은 건조한 것으로 자주 갈아입어야 한다.

겨울철 레포츠를 즐길 때도 여벌의 양말과 장갑, 신발 깔창 등을 준비하는 것이 좋고 두껍고 꽉 끼는 옷을 입는 것보다 가볍고 방풍 기능이 있는 옷을 여러겹 착용하는 것이 도움된다. 2~3시간 간격으로 휴식을 취하며 휴게실 같은 실내에서 손가락, 발가락을 움직여주고 가벼운 마사지를 통해 혈액순환이 잘되도록 해주면 예방에 도움이 된다.

자료제공 : 보건복지부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www.hidoc.co.kr)

목록  인쇄
   
다음글 하루 10분, 혈액순환 돕는 ‘발목펌프운동’이란?
이전글 본격적인 겨울 시작, ‘한랭 질환’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