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가이드

병원소개
병원장인사말
역대병원장
설립정신/이념
비전과 핵심가치
HP/HI 소개
병원연혁
조직도
홍보영상
병원둘러보기
협력사이트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주요전화번호
주차안내
원내배치도
면회안내
편의시설안내
고객지원
증명서발급안내
소득공제신청
진료안내·예약
외래진료
보험진료
응급진료
외국인진료
입퇴원안내
진료시간표
진료예약/조회
종합검진예약
비급여수가정보
E-hospital
진료과
의료진
간호부
전문센터
진료지원부서
고객마당
문의하기
고객의소리
자주묻는질문
사이버병문안
설문조사
건강마당
건강뉴스
전문의칼럼
쥬니어건강
복약정보
영양정보
간단한 응급처치
건강정보
간단한 자기진단
내게맞는검진찾기
나눔터
원목활동
사회복지
자원봉사
호스피스
가정간호
성가롤로자선회
발전기금
의료봉사
병원소식
NEWS
교육/행사
언론보도
채용정보
입찰공고
병원보
친절직원
병원갤러리
교육안내

건강마당

복약정보

성가롤로병원은 최선을 다합니다. 환자를 위해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 home
  • 건강마당
  • 복약정보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냉장고에만 보관하면 OK? 폭염 속 의약품 안전 보관법
작성일 2018-08-02 오후 5:30:02  [ 조회수 : 253 ]

일부 지역의 기온이 40℃를 넘어서는 등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무더위에서는 보관하고 있던 의약품이 변질되거나 녹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현재 유통되고 있는 약은 대부분 상온(15~25℃) 또는 실온(1~30℃)에서 보관하게 되어 있는 만큼 최근과 같은 폭염에는 의약품의 변질을 막기 위한 적절한 보관 및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대한약사회 환자안전약물관리본부는 환자의 의약품 안전 사용을 위해 ‘여름철 의약품 보관 시 주의사항’을 안내했다.

냉장고에 들어있는 약

아스피린

아스피린은 소염진통제이자 심혈관계 질환을 가진 환자의 혈전 생성 억제를 위해 복용하는 약물이다. 아스피린은 온도에 따른 물리적 성질 변화를 보이는데 고온에 보관할 경우 분해 및 파손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부 적용 약물

피부 적용 약물은 특히 햇빛, 온도, 습도에 민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무좀, 지루 피부염 등에 사용되는 케토코나졸 크림은 빛과 습기에 민감하므로 차광으로 실온(1~30℃) 보관하고 라미실 크림의 경우 빛에 민감하므로 차광 보관해야 한다.

연고류는 별도 보관법이 없는 경우 상온에서 보관한다. 원래의 튜브형 용기에 담긴 연고는 항상 뚜껑을 잘 닫고 개봉 후 6개월 이내에 사용한다. 연고류를 조제용 연고 곽에 덜어서 담아준 경우에는 30일 이내에 사용하도록 한다.


인슐린 주사제 및 성장호르몬 주사제

인슐린 주사제와 성장호르몬 주사제는 매일 투여해야 하며 적정 온도 유지와 짧은 사용 기한으로 인해 보관이 까다로운 약물이다. 인슐린 주사제는 고온에서 효능이 낮아질 수 있어 30℃ 이상에서 방치해서는 안 되며 또한 저온 보관 시 냉매에 직접 닿거나 얼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성장호르몬제는 용액으로 만들어진 액상제제와 사용 전에 주사용 증류수 등과 혼합하여 사용하는 동결건조 분말제제가 있다. 성장호르몬제는 2~8℃에서 얼지 않도록 냉장 보관하고 빛이 들지 않는 냉암소에 보관하도록 한다. 펜 타입의 액상제제는 일반적으로 첫 사용 후 28일간 냉장 보관이 가능하며, ‘케어트로핀 카트리지 주’는 42일간 유효하다. 동결건조 분말제제에 주사용 증류수를 혼합한 경우에는 14일 동안 차광 냉장 보관 할 수 있다. 최대 유효기간은 제품마다 다를 수 있으므로 약물별로 확인 후 안전하게 사용해야 한다.


갑상선호르몬제제

갑상선호르몬제제는 열이나 습도, 햇빛에 의해 변질돼 효능이 낮아질 수 있으므로 차광한 기밀용기에 실온(1~30℃) 보관해야 한다.


니트로글리세린 설하정

협심증 발작에 복용하는 니트로글리세린 설하정은 보관 방법에 따라 그 효능이 달라질 수 있다. 임상적으로 협심증 치료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경우 대부분 잘못된 보관에 의한 경우가 많다. 니트로글리세린은 빛, 열, 습기에 민감하므로 실온에서 밀봉, 차광 상태로 원래의 갈색 병에 보관해야 한다.

여름철 활동 시간 동안 환자 주머니에 약이 든 작은 플라스틱병을 보관했을 때, 5일이 지나자 분해되기 시작했고 15일이 지나자 거의 효과가 없어졌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또한 용기에 솜을 함께 넣으면 솜이 니트로글리세린의 증기를 흡수하여 40일 후에는 약물이 불활성화되므로 니트로글리세린 보관 용기에는 솜을 함께 넣어서는 안 된다.


흡입용 기관지 확장제

천식 및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치료에 사용되는 흡입용 기관지 확장제 역시 보관 온도에 주의해야 한다. 고온에서는 폭발 위험성이 있으며 흡입 시 신체로 전달되는 약물의 양도 줄어들 수 있다. 예를 들어 알베스코흡입제의 경우 가압된 액체를 함유하고 있으므로 50℃ 이상의 온도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가루약 및 시럽제제

가루약은 일반 정제약보다 보관 가능 기간이 짧다. 가루약은 특히 습기에 약하므로 서늘하고 건조한 장소에 보관해야 한다. 만약 가루약의 색이 변했거나 덩어리로 굳었다면 바로 버려야 한다. 또한 항생제, 시럽제제의 온도에 따른 안정성은 약마다 다르므로 별도로 날짜를 기록하여 보관해야 한다. 미국약전 USP(United States Pharmacopeia)에서는 특별히 지정된 유효기간이 없을 경우 물을 함유한 내복약은 서늘한 온도에서 보관을 시작한 후 14일 이내에 복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냉장 보관시에는 음식물과 구분해 보관해야

가정에서 서늘한 곳에 약품을 보관하기 위해 냉장고에 약을 보관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그러나 시럽약의 경우에는 냉장고에 보관할 경우 층 분리가 일어나 약의 효능을 떨어뜨릴 수 있으며 일부 항생제 등 포장지에 냉장 보관이라고 적혀 있는 약물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실온 보관이 원칙이다.

시럽약뿐 아니라 밀봉된 정제나 캡슐 역시 습기와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고온의 날씨로 인해 적절한 보관장소가 없어 실온 보관용 약물을 냉장고에 보관할 경우에는 지퍼백에 넣어 음식물이나 음식물의 습기에 노출되지 않게 구분하여 보관해야 한다. 냉장고 안은 이론상 건조한 곳이기는 하나 음식물에 의한 일시적 수분에 노출되거나 오염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의약품 본래의 효능을 위해서는 의약품의 종류와 특징에 따라 올바른 보관을 하는 것이 중요하며 직사광선을 피하여 그늘지고 건조한 곳에 약을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다. 우리나라에서는 환자의 복용 편의성을 위해 원래의 포장을 제거한 후 한 포에 포장해 주는 경우가 많지만, 가급적 원래의 포장대로 환자에게 투약하는 등 겉포장에 명시된 보관 방법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

특히 약국에서 별도로 호일 포장한 약을 주었다면 습기 또는 햇빛에 민감한 약인 경우가 많으므로 이를 개봉해 다른 약병에 옮겨 담거나 다른 약과 함께 재포장하지 말고 그대로 보관하도록 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인쇄
   
다음글 자궁경부암 막을수 있는 방법은? 20세 이상이면 무료검진 하세요
이전글 FDA, 새로운 재발형 말라리아 치료제 승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