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가이드

메뉴 전체보기

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건강마당

  • 건강뉴스
  • 전문의 칼럼
  • 쥬니어건강
  • 복약정보
  • 영양정보
  • 간단한 응급처치
  • 건강정보
  • 간단한 자가진단
  • 내게 맞는 검진찾기

쥬니어건강

성가롤로병원은 최선을 다합니다. 환자를 위해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 home
  • 건강마당
  • 쥬니어건강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간접흡연에 노출된 유아, 청각 장애 위험 크다
작성일 2018-07-25 오후 4:56:46  [ 조회수 : 85 ]
산모가 임신 중에 흡연했거나, 출산 후 가족 중에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있는 유아는 청각 장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교토대 연구팀은 고베시에서 2004년부터 10년에 걸쳐 실시한 약 5만 명의 영유아 검진 데이터를 분석해 임산부와 가족들의 흡연 습관과 자녀의 청각 장애 사이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남자 어린이

그 결과 어머니를 비롯한 가족 중에 흡연자가 없는 유아에 비해 임신 중에 산모가 흡연했던 유아는 ‘청각 장애 의심'으로 판정받을 위험이 1.75배 증가했다.
또한 출산 후 4개월 동안 가족 중에 흡연자가 있었던 유아는 그 위험이 2.35배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의 청각 장애 위험은 산모의 임신 중 흡연량이 많을수록 커졌다. 흡연량이 하루 10개 미만의 경우 1.63배, 10개 이상인 경우는 1.9배였다.

연구에 따르면 담배 연기에 노출된 유아는 저체중 경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청각을 담당하는 기관인 달팽이관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연구팀은 “임신 기간과 출산 후의 간접흡연 모두 아이에게 영향을 미치므로, 유아가 있는 집의 가족 모두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소아 및 주산기 역학(Paediatric and Perinatal Epidemiology)’에 실렸으며 일본 아사히신문, 요미우리신문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인쇄
   
다음글 다리 통증을 호소하는 아이, 일과성 고관절 활
이전글 스마트폰 자주 하는 10대, ADHD 걸릴 위험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