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가이드

병원소개
병원장인사말
역대병원장
설립정신/이념
비전과 핵심가치
HP/HI 소개
병원연혁
조직도
홍보영상
병원둘러보기
협력사이트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주요전화번호
주차안내
원내배치도
면회안내
편의시설안내
고객지원
증명서발급안내
소득공제신청
진료안내·예약
외래진료
보험진료
응급진료
외국인진료
입퇴원안내
진료시간표
진료예약/조회
종합검진예약
비급여수가정보
E-hospital
진료과
의료진
간호부
전문센터
진료지원부서
고객마당
문의하기
고객의소리
자주묻는질문
사이버병문안
설문조사
건강마당
건강뉴스
전문의칼럼
쥬니어건강
복약정보
영양정보
간단한 응급처치
건강정보
간단한 자기진단
내게맞는검진찾기
나눔터
원목활동
사회복지
자원봉사
호스피스
가정간호
성가롤로자선회
발전기금
의료봉사
병원소식
NEWS
교육/행사
언론보도
채용정보
입찰공고
병원보
친절직원
병원갤러리
교육안내

건강마당

건강뉴스

성가롤로병원은 최선을 다합니다. 환자를 위해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 home
  • 건강마당
  • 건강뉴스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헬멧 안 쓰고 자전거 탔다간 우울증에 시달릴 수도
작성일 2019-02-12 오전 10:18:25  [ 조회수 : 37 ]

외상성 뇌손상은 머리에 충격이 가해졌을 때 부종과 출혈 등이 발생하지 않았지만, 신경세포의 기능 이상으로 일시적으로 뇌기능이 감소하거나 소실된 상태를 말한다. 특히 헬멧을 착용하지 않고 자전거를 타다가 낙상하는 경우 외상성 뇌손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며, 특히 노인의 경우 청장년층보다 두 배 정도 위험성이 높다.

머리가 아픈 남성

최근 외상성 뇌손상이 정신질환을 일으키거나 악화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의 Murray Stein 박사와 연구팀은 응급실에 방문한 가벼운 외상성 뇌손상 환자 1,155명(남자 65%, 평균연령 40.5세)과 두부 손상이 없는 골절환자 230명(남자67%, 평균연령 40.4세)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이들은 모두 시간과 장소, 상황 등을 올바르게 인식하는 능력인 지남력에 문제가 없는 상태였다.

 

부상 후 3, 6, 12개월에 설문지를 통해 확인한 결과 가벼운 외상성 뇌손상 환자 5명 중 1명은 외상 후 3개월에서 6개월 사이에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또는 주요 우울장애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었다. 이는 두부 손상이 없는 골절환자에 비해 약 2배 높은 유병률로, 위험 요인으로는 인종(흑인), 낮은 교육 수준, 정신 질환 병력, 폭행으로 인한 상해 등이 포함됐다.

 

Stein 박사는 “이번 연구는 뇌 손상이 기존 정신 건강문제의 새로운 발병 또는 악화와 관련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하며 “하지만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주요 우울장애에만 초점을 맞춰 조사를 진행했으므로, 가벼운 외상성 뇌손상이 다른 정신질환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연구 결과의 한계에 대해 언급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사협회 정신의학회지(JAMA Psychiatry)에 발표되었으며, Medscape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www.hidoc.co.kr) 

 

목록  인쇄
   
다음글 폐 기능 약해지면, 대사건강에 영향 미쳐
이전글 전자담배가 뇌졸중, 심근경색을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