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가이드

병원소개
병원장인사말
역대병원장
설립정신/이념
비전과 핵심가치
HP/HI 소개
병원연혁
조직도
홍보영상
병원둘러보기
협력사이트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주요전화번호
주차안내
원내배치도
면회안내
편의시설안내
고객지원
증명서발급안내
소득공제신청
진료안내·예약
외래진료
보험진료
응급진료
외국인진료
입퇴원안내
진료시간표
진료예약/조회
종합검진예약
비급여수가정보
E-hospital
진료과
의료진
간호부
전문센터
진료지원부서
고객마당
문의하기
고객의소리
자주묻는질문
사이버병문안
설문조사
건강마당
건강뉴스
전문의칼럼
쥬니어건강
복약정보
영양정보
간단한 응급처치
건강정보
간단한 자기진단
내게맞는검진찾기
나눔터
원목활동
사회복지
자원봉사
호스피스
가정간호
성가롤로자선회
발전기금
의료봉사
병원소식
NEWS
교육/행사
언론보도
채용정보
입찰공고
병원보
친절직원
병원갤러리
교육안내

건강마당

건강뉴스

성가롤로병원은 최선을 다합니다. 환자를 위해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 home
  • 건강마당
  • 건강뉴스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잠을 푹 자지 못하는 게 알츠하이머를 알리는 신호일수도
작성일 2019-01-21 오후 2:35:13  [ 조회수 : 75 ]
수면의 질은 다음날 컨디션을 좌우할 정도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여러 번 깨면 잠을 자도 잔 것 같지 않고 피로감만 더해진다. 최근 이렇게 잘 못 자는 것이 알츠하이머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워싱턴 의과대학원의 Brendan Lucey 박사와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연구센터에서 모집한 평균 74세인 환자 119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의 약 80%는 인지능력이 정상이었으며, 나머지는 이 능력이 아주 경미하게 떨어진 수준이었다.

새벽까지 잠을 이루지 못하는 불면증

연구팀은 대상자에게 뇌파 검사 장치 및 움직임 감시 장치 등을 부착 후 집에서 수면 상태를 측정하게 했고, 뇌척수액 채취 및 PET CT 검사를 통해 알츠하이머를 유발하는 뇌 속 단백질인 타우와 베타 아밀로이드 상태를 확인했다.
깊은 수면 중에는 낮은 주파수가 대뇌 피질에 흐르는 ‘서파 수면’ 단계가 있다. 이 단계에서는 신체적 피로를 해소하고, 몸이 재충전하는 것으로 알려지는데, 연구 결과 서파 수면이 감소할수록 타우 및 베타 아밀로이드 수치가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Lucey 박사는 “이번 연구의 핵심은 수면 자체가 알츠하이머와 관련이 있다는 것이 아니라, 수면의 질을 반영하는 뇌파가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고 말하며 “이는 서파 감소가 알츠하이머로 전환되는 것을 나타내는 지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Medpage Today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인쇄
   
다음글 배우 정일우가 판정받은 ‘뇌동맥류’, 젊은 사람에게도?
이전글 만성 허리 통증, 전반적인 건강 상태에 부정적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