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가이드

병원소개
병원장인사말
역대병원장
설립정신/이념
비전과 핵심가치
HP/HI 소개
병원연혁
조직도
홍보영상
병원둘러보기
협력사이트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주요전화번호
주차안내
원내배치도
면회안내
편의시설안내
고객지원
증명서발급안내
소득공제신청
진료안내·예약
외래진료
보험진료
응급진료
외국인진료
입퇴원안내
진료시간표
진료예약/조회
종합검진예약
비급여수가정보
E-hospital
진료과
의료진
간호부
전문센터
진료지원부서
고객마당
문의하기
고객의소리
자주묻는질문
사이버병문안
설문조사
건강마당
건강뉴스
전문의칼럼
쥬니어건강
복약정보
영양정보
간단한 응급처치
건강정보
간단한 자기진단
내게맞는검진찾기
나눔터
원목활동
사회복지
자원봉사
호스피스
가정간호
성가롤로자선회
발전기금
의료봉사
병원소식
NEWS
교육/행사
언론보도
채용정보
입찰공고
병원보
친절직원
병원갤러리
교육안내

건강마당

건강뉴스

성가롤로병원은 최선을 다합니다. 환자를 위해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 home
  • 건강마당
  • 건강뉴스
게시판 뷰페이지
뷰페이지
제목 식중독에도 종류가 있다? 원인별 증상과 예방법
작성일 2018-08-08 오전 8:43:10  [ 조회수 : 90 ]

여름철에 특히 늘어나는 식중독은 흔히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섭취해 발생한다.

특히 여름에는 여행과 외식이 늘고 음식이 쉽게 상하기 때문에 식중독에 걸리기 쉽다.

식중독은 크게 자연독 식중독, 화학성 식중독, 세균성(감염성) 식중독의 3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복통을 호소하는 남성

자연독 식중독은 자연적으로 생성된 독소를 가지고 있는 동식물을 섭취했을 때 발생하는 것으로 복어알과 내장, 모시조개, 섭조개, 독버섯 등을 먹고 많이 발생한다. 증상은 구토, 설사, 경련, 마비 등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화학성 식중독은 식품 첨가물이나 농약 등의 화학 물질에 의한 것으로 주로 장기간에 걸쳐서 발생하며 복통, 구토, 전신 쇠약, 신경 장애 등을 일으킨다.

세균성 식중독은 상한 음식 등에 있는 박테리아균을 먹고 발생하는 것으로 음식이 상하기 쉬운 여름철에 주로 발생한다. 세균성 식중독을 일으키는 원인균들로는 살모넬라균, 포도상구균, 장염 비브리오균, O-157균, 캠필로박터균 등이 있다.


살모넬라균 식중독

살모넬라균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식중독 원인균으로 상한 우유, 달걀, 닭고기, 돼지고기, 쇠고기 등을 먹고 발생한다. 특히 최근에는 집에서 애완동물을 많이 키우면서 개, 고양이, 녹색 거북이 등으로부터도 감염될 수 있다. 배가 심하게 아프면서 설사, 구토, 발열, 오한 등이 발생할 수 있고 심할 때는 변에 피나 점액이 묻어나올 수 있다.


포도상구균 식중독

크림, 샐러드, 햄 등을 먹고 많이 발생하며 주로 설사만 일으키고 대부분 하루 정도 지나면 회복된다.


장염 비브리오균 식중독

회 등 해산물을 날것으로 먹고 발생하며 복통, 발열, 설사를 일으킨다. 이 균은 열에 약하기 때문에 익혀서 먹기만 하면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생선을 회로 먹는 경우에는 가열할 수 없으므로 구입한 즉시 5도 이하의 냉장고에 보관해야 한다.


O-157균 식중독

주로 오염된 햄버거나 제대로 소독되지 않은 우유를 먹고 발생하며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노인들이 주로 걸린다. 이 균으로 인한 식중독은 설사뿐만 아니라 용혈성 빈혈, 혈소판 감소증, 급성신부전 등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에 이를 수도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캠필로박터균 식중독

주로 애완동물의 배설물을 통해 감염되기 때문에 애완동물을 키우는 가정에서 주의가 요구된다.


식중독 증상, 이럴 땐 병원으로

설사를 하면서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때는 병원을 찾아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복통 및 심한 구토와 발열이 동반될 때

-대변에 혈액이나 점액이 묻어나올 때

-입이 마르고, 소변 횟수가 줄고, 피부가 탄력이 없어지고 건조해질 때

-힘이 없고 어지러우며 맥박이 빨라질 때

특히 어린이나 노인은 설사 양이 적어도 위와 같은 증상들이 쉽게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 설사가 날 때는 우유, 유제품, 요구르트, 신 과일, 과일 주스, 익히지 않은 음식, 찬 음식, 기름기가 많은 음식, 맵고 자극적인 음식, 술, 커피 등을 피하고 미음이나 쌀죽 등 주로 소화되기 쉬운 것으로 먹고, 반찬은 담백하고 부드럽고 따뜻한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또한 충분한 수분 공급이 필요한데 끓인 보리차 1리터에 설탕 2티스푼, 소금 1/2티스푼을 넣어서 마시면 전해질 보충이 될 수 있다. 이렇게 해도 설사와 복통이 지속한다면 항생제나 수액 요법이 필요할 수 있기 때문에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식중독으로 인한 구토와 설사는 위장과 장 내의 독소를 배출하는 반응인데, 약을 복용할 경우 독소와 세균을 배출하지 못해 병이 더욱 악화할 수 있으므로 항구토제나 지사제를 함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식중독은 예방만 하면 충분히 피할 수 있는 질환이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3대 생활수칙은 다음과 같다.

▲ 손 씻기 = 손은 비누를 사용하여 손가락 사이사이, 손 등까지 골고루 흐르는 물로 20초 이상 씻자.

▲ 익혀 먹기 = 음식물은 중심부 온도가 74℃를 넘도록 하고 1분 이상 조리하여 속까지 충분히 익혀 먹자.

▲ 끓여 먹기 = 물은 끓여서 마시자.

이 외에도 나들이, 학교 현장 체험 학습, 야유회 등을 갈 경우 이동 중 준비해 간 김밥, 도시락 등의 보관 온도가 높아지거나 보관 시간이 길어지지 않도록 아이스박스를 사용하는 등 음식물 섭취 및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음식을 준비하는 사람은 육류나 어패류 등을 취급한 칼, 도마와 교차 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구분해 사용하여야 하며 만약 별도의 칼, 도마가 없을 때는 과일 및 채소류에 먼저 사용한 후 육류나 어패류에 사용하여 교차 오염을 최소화한다. 음식은 남기지 않을 만큼 적당량을 준비하고, 남았다면 냉장고에 보관하며 찌개나 국의 경우에는 한 번 더 끓여 놓아야 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목록  인쇄
   
다음글 폭염 속 식품 관리법, 장보기는 1시간 이내에 마치세요
이전글 폭염으로 인한 피부 질환, 자극받은 피부 관리